장미의 부름 [절판]
가격문의(상세정보 참조)


지은이(옮긴이)  
다그니 케르너/임레 케르너 지음 (송지연)
카테고리
자연과 생명
펴낸날
2002.05.09
쪽수
244p
가격
9,000원



식물의 의사소통을 진지한 학문의 영역으로 연구하려는 사람들은, 해명하기 어려운 현상에 신비주의적인 해석을 붙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이다. 이 책은 자극적인 읽을거리를 만들기 위한 지나친 과장을 하지 않았으며, 재미있고도 매우 고무(鼓舞)적이다. 어쨌든 이 책은 많은 토론을 야기시킬 것이며, 존재와 환경의 위기로부터 새로운 길을 찾기 위해 자연의 언어를 탐구하는 데 전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도록 북돋아 주게 될 것이다.
- 요아힘 로이슈너 교수

 저널리스트인 다그니 케르너와 임레 케르너 박사가 식물의 감정과 의사소통의 가능성을 추적한다. 그들은 과학의 영역과 정신적인 영역에서 생긴 특이한 사건들을 자세하고 흥미로운 탐방기사 형식으로 보도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경이로운 사실들을 흥미있는 방식으로 독자들에게 가깝게 전달하려는 의도가 두드러진다. 나는 독자들에게 이 책을 기꺼이 추천한다.
- 다른 현실(독일의 의사심리학 학술 잡지)

조(Joe)의 목련 나무가 시를 읊는다는 것은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그것은 다른 차원의 세계와의 대화의 한 형태일 따름이지요. 우리의 인지능력은 물질에 관한 한 늘 사물의 한 면에만 고정되어 있습니다. 즉, 현상과 사물들이 고립되고 분리되어 보이는 것은 단지 우리가 인지하는 방법 대문입니다. 우주가 대폭발로 생겨났다는 전제를 받아들인다면,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고, 우주의 모든 정보는 우리에게 열려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 블라디미르 들라브르(독일 의학박사)

어느 날 저녁 나는 전극을 꽂아 컴퓨터에 연결시킨 디펜바키아 나무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다. 나는 전극을 바꿔 꽂기 위해 나무에 연결된 전극 하나를 입에 물고 있어야 했다. 그런데 몇 초 뒤에 그 디펜바키아는 연결된 모니터를 통해 '사람이 맛있다'라고 말하는 것이 아닌가. 사람이 맛있다고 말이다!
- 조 산체스(미국 첨단기술 전문가)

식물은 감정을 지니고 있으며, 시도 쓸 수 있고, 사람의 생각도 읽고, 기절도 하며, 화학물질이나 전자신호 등을 사용해 서로 의사소통하고, 불가사의한 오라에 싸여 있다고 저자들은 주장한다. 또한 캘리포니아의 한 살구나무가 자신의 지혜를 컴퓨터 프로그램에 전달하고, 그것이 컴퓨터의 전자장을 통해 사람의 언어로 번역되는 놀라운 사실도 소개하고 있다. 우리가 어떻게 꽃이나 나무들과 이야기할 수 있는가에 대한 첨단 정보와, 모든 생명체가 동등하게 더불어 사는 삶에 관한 심오한 영적 지혜들이 총망라된 매혹적인 책으로, 오늘날 존재와 환경의 총체적 위기로부터의 새로운 대안 모색에 관심을 지닌 모든 이들에게 필독서로 추천한다.
- 뮌헨 아벤트차이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