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틀란으로 가는 길
가격문의(상세정보 참조)


지은이(옮긴이)  
카를로스 카스타네다 지음 (김상훈)
카테고리
종교/신화/철학
펴낸
2015.12.24
쪽수
448p
가격
15,000원




인디언 스승 돈 후앙, 완전무결한 전사의 삶을 말하다!

멕시코 야키족 주술사 돈 후앙을 만나 약초들에 관한 전통지식을 수집하려 했던 UCLA의 인류학도 카스타네다는 점차 기이한 의식상태를 체험하고, 두려움과 호기심을 동시에 느끼며 그것을 어떻게든 논리적으로 해석해보려고 고군분투한다. 하지만 돈 후앙은 카스타네다의 그런 노력을 쓸데없는 짓이라 놀리며 아예 그를 물질계 너머의 불가해한 세계 속으로 성큼 데리고 들어가는데…

“난 결코 익스틀란에 도달하지 못할 거야.” 돈 헤나로는 말했다.
“하지만 감정상으로는… 감정상으로는 앞으로 한 발짝만 더 가면 된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가끔 있어. 하지만 결코 그러지는 못하겠지. 길을 가면서도 예전에 알던 익숙한 곳이 하나도 눈에 띄지 않으니까 말이야. 그 무엇도 더 이상 예전과 같지 않거든.”
돈 후앙과 돈 헤나로는 서로를 마주 보았다. 어딘가 무척 쓸쓸해 보이는 표정이었다. 돈 헤나로는 나직하게 말했다.
“익스틀란으로 가는 길에서 마주치는 여행자들은 모두 허깨비들뿐이야.”

지은이 카를로스 카스타네다(1925-1998)는 페루 태생 미국인 인류학 박사로서, 1968년에 출판된 『돈 후앙의 가르침』을 필두로 일련의 체험기를 발표하여 타임지(1973년 3월 5일자)의 커버스토리로 실리는 등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는 UCLA의 인류학 대학원생이었던 1960년에 ‘돈 후앙 마투스’라는 멕시코 야키족 샤먼을 만난 이후 비일상적 의식상태를 수시로 체험했고, 그로써 알게 된 물질문명 정반대편의 지식체계를 일반과 학계에 전함으로써 그 진위에 대한 열띤 논란의 초점이 되었다. 그에 따르면, 돈 후앙은 일반의 예상과는 달리 유머와 냉철한 지성을 겸비한 인물이었고 자신은 돈 후앙으로부터 고대로부터 비밀리에 이어져 내려온 초월적 지식체계를 전수받았다고 한다.
이 책은 카스타네다가 돈 후앙이 전수한 약초와 관련된 온갖 지식들이 실은 보조적인 방편일 뿐이며, 도제수업의 진짜 목표는 인간이 태어나면서부터 주입받게 되는 ‘인식의 틀’을 완전히 정지시킴으로써 일종의 변성된 의식상태로 진입하는 것임을 깨닫고 실제로 그런 능력을 갖춰가는 10여 년간의 과정을 담고 있다. 이 책 제목의 ‘익스틀란’은 돈 후앙의 동지이자 친구인 돈 헤나로의 고향으로서, 기존의 인식의 틀을 완전히 벗어던지고 완전무결한 전사의 길에 들어선 사람은 두 번 다시 과거와 같은 순진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경험하진 못하게 된다는 사실을 상징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카스타네다는 1973년 완전한 칩거에 들어간 후로도 계속 돈 후앙의 가르침과 자신의 수행담을 기록했고, 사망 직전까지 발표한 총 12권의 저서는 전 세계에 800만 부 이상 판매되며 구도자, 철학자, 예술가들에게 무한한 영감의 원천이 되었다.

※ 본서는 <돈 후앙의 가르침> 시리즈의 세 번째 책입니다. 이 시리즈는 순서대로 읽지 않아도 무방합니다.


차례

서문

 제1부 ‘세계 멈추기’
1. 우리를 둘러싼 세계로부터의 동의
2. 개인사 지우기
3. 자존심 없애기
4. 죽음은 조언자다
5. 책임지기
6. 사냥꾼이 되기
7. 접근하기 힘든 존재가 되기
8. 일상의 습관을 뒤흔들기
9. 지상에서의 마지막 전투
10. 힘이 접근하도록 하기
11. 전사의 마음가짐
12. 힘의 전투
13. 전사의 마지막 저항
14. 힘의 걸음걸이
15. 안 하기
16. 힘의 반지
17. 싸울 가치가 있는 적수

 제2부
 익스틀란으로 가는 길
18. 주술사의 힘의 반지
19. 세계 멈추기
20. 익스틀란으로 가는 길

 역자 해설



지은이 카를로스 카스타네다
 카스타네다(1925-1998)는 페루의 카하마르타에서 태어나 1951년에 미국으로 이주했다. 1959년에 UCLA에 입학하여 필드워크의 중요성을 인식한 후 인디언 보호구역의 현지인들과 친교를 쌓으며 샤머니즘에 관한 생생한 정보를 얻었고, 그 결과를 리포트로 제출하여 격찬을 받았는데 그것이 바로 ‘돈 후앙 시리즈’의 시발점이 되었다. 1968년에 출간된 『돈 후앙의 가르침』을 시작으로 1998년까지 총 열두 권의 체험기 및 수행기를 발표했다.(마지막 저서는 사후인 1999년에 출간되었으나 사망 이전에 이미 완성됐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옮긴이 김상훈
 서울 출생으로 필명은 강수백이다. 번역가이자 SF 평론가이며 시공사 그리폰북스와 열린책들 경계소설 시리즈, 행복한책읽기 SF 총서, 폴라북스 미래의 문학 시리즈의 기획 등을 담당했다. 주요 번역 작품으로는 로저 젤라즈니의 『신들의 사회』와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조 홀드먼의 『영원한 전쟁』, 로버트 홀드스톡의 『미사고의 숲』, 크리스토퍼 프리스트의 『매혹』, 필립 K. 딕의 『유빅』, 스타니스와프 렘의 『솔라리스』, 그렉 이건의 『쿼런틴』, 콜린 윌슨의 『정신 기생체』, 새뮤얼 딜레이니의 『바벨-17』, 테드 창의 『당신 인생의 이야기』와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카를로스 카스타네다의 <돈 후앙 3부작>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