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증 한단고기
가격문의(상세정보 참조)


지은이(옮긴이)  
이일봉 지음
카테고리
겨레 밝히는 책들
펴낸날
1998.07.18
쪽수
424p
가격
12,000원



오늘날 한국의 역사학은 ‘단군’과 ‘고조선’이라는 이름만 있을 뿐 그 역사는 존재하지 않는 망녕된 사관에 짓눌려 있다. 이것은 사대모화의식에 물든 지식층과, 일제가 만들어 놓은 식민사관을 계승한 학자들이 자신들의 틀에 부합하지 않는 사료를 무조건 배격해 온 결과이다. 이들은 [한단고기]와 같이 귀중한 자료를 놓고도 그 진실성과 의미를 밝혀내려 하기보다는 지엽적인 허점을 찾아내 핵심적인 내용까지 모두 부정하는 학문적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논리라면 중국의 고대사도, 25사도 전부 부정되어야 옳을 것이다. 위대한(?) 중국의 역사는 모두 사실로 인정하고 자기 민족의 역사는 뿌리째 부정하는 이러한 논리가 존재한다는 것은 아직도 사대모화의 불행이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저자는 이 책에서 중국의 역대 정사인 25사, 지리지를 비롯한 수많은 문헌과 수십 본의 희귀한 중국 고지도들을 통해, 식민사학과 반도사학에 의해 왜곡·축소된 우리민족의 고대사를 완벽히 복원해냈다. 특히 수백권에 이르는 국내외의 각종 역사서 및 기타 문헌들에 대한 비교 검토를 통해 고구려의 평양성과 고대의 요수·패수 및 압록강의 위치, 요동·요서의 기준이 되는 ‘요’의 위치 등 고대사의 핵심 쟁점인 지명과 강역 문제를 명쾌하게 해명한 점은, 기존의 고대사 연구자들은 물론 일반인들에게도 커다란 충격과 함께 새로운 시야를 열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사관과 식민사학에 매몰되어 있던 학자들에게는 엄중한 채찍이 되기에 충분하며, [한단고기]에 ‘위서僞書’라는 누명을 씌워온 일부 사학자들에게는 머리를 긁게 만드는 ‘약藥’이 될 것이다.